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 가기

질환정보

어깨/상지관절

무릎관절 족부관절

어깨 탈구

툭 하면 빠지는 어깨
어깨 탈구는 한번 빠진 경우에 다시 빠지는 ‘습관성 어깨 탈구’가 되기 싶습니다.

어깨탈구란?

어깨의 탈구는 20대 전후의 젊은 연령에서 스포츠 외상으로 주로 발생합니다.

어깨와 팔꿈치 사이에 있는 큰 뼈인 상완골이 어깨뼈에서 빠져 나오는 것이 어깨 탈구입니다.
사고나 운동 중 외상이 주요한 원인으로 스포츠 인구가 늘면서 점점 어깨 탈구도 늘고 있습니다.

정상인에서 어깨가 쉽게 빠지지 않는 이유는 어깨 인대가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인데, 처음 어깨가 빠지게 되면 어깨 인대가 뼈에서 떨어집니다.

다른 관절과는 달리 이 인대가 정상적으로 재부착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번 어깨가 빠지면 습관성 탈구로 되기가 쉽습니다.

습관성이 될 확률은 처음 빠진 연령에 따라서 다르나 약 90%까지 보고되고 있습니다.

어깨탈구의 구분

어깨탈구는 빠지는 방향에 따라 전방, 후방, 다 방향 탈구로 구분됩니다. 이중 가장 흔한 것은 전방탈구입니다.

관절와순은 상완골이 어깨뼈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전방의 관절와순이 파열되면 어깨관절의 앞 쪽 벽이 무너지고 관절의 안정화 메카니즘이 붕괴돼 상완골이 몸의 앞쪽으로 빠지게됩니다. 이것이 바로 전방탈구입니다.

습관성 어깨탈구

습관성 어깨관절 탈구란 어깨에 외상(각종 스포츠 또는 사고)로 인하여, 어깨의 관절이 빠진 후에 어깨를 안정시키는 구조물의 손상으로 인하여 가벼운 충격에도 반복적으로 어깨가 빠지는 상태를 말합니다.
초기에는 보전적인 치료로써 어깨근육 강화를 위한 운동요법등을 시도할 수 있으나, 증상이 진행됨에 따라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습관성 어깨탈구의 구분

외상성 습관성
탈구

외상으로 인해 어깨가 탈구된 이후 습관성이 된 경우

비외상성 탈구

선천적으로 관절이 과도하게 유연하여 습관성으로 탈구가 되는 경우

어깨 탈구 (습관성 탈구)의 원인

  • 어깨에 무리가 많이 가는 과격한 레져 활동이나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경우
  • 일상생활에서 어깨를 자주 쓰거나 무리가 가는 행동을 많이 하는 경우
  • 교통사고 등의 각종 사고로 인한 경우

어깨 탈구(습관성 탈구)의 재발

젊은 나이에 어깨탈구가 일어나면 재발이 잘 됩니다. 작은 충격이나 힘을 쓸 때 어깨가 반복적으로 빠지고 심지어 자는 도중에 빠지기도 합니다. 또 처음 빠졌을 때 어깨 주위 조직에 심한 손상이 동반될 수도 있습니다.

반면 노년의 사고로 인한 어깨탈구는 어깨힘줄이 파열되는 수가 많습니다.

어깨탈구가 습관성으로 재발되거나 힘줄 파열이나 골절 등 어깨 주위 조직이 심하게 손상됐다면 MRI 검사로 손상 정도를 파악해 적극적으로 치료받는 것이 좋습니다.

어깨탈구(습관성 탈구)의 진단

문진, 이학적 검사, X-ray검사, MRI검사 등

어깨 탈구(습관성 탈구)의 치료

  • 비외상성 탈구는 대체로 재활운동치료, 물리치료 등을 통해 근력강화를 시행하여 호전이 되실 수도 있으나, 정도에 따라 수술적 요법이 필요할 수도 잇습니다.
  • 외상성 습관성 탈구는 증상의 정도에 따라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적 요법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어깨탈구

어깨탈구

어깨탈구